‘프로듀사’→’조장풍’…톡톡 튀는 설인아를 기대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KBS 2TV ‘학교 2017’, 영화 ‘눈을 감다’, SBS ‘런닝맨’, KBS 1TV ‘내일도 맑음’, MBC ‘옥중화’ 스틸컷(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사진=각 방송사 제공

배우 설인아가 연기 변신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전하며 눈길을 끌고있다.

2015년 KBS2 드라마 ‘프로듀사’로 데뷔한 설인아는 매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프로듀사’에서 신디(아이유) 안티팬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하며 눈도장을 찍은 그는 데뷔 초 다양한 CF를 통해 친근감을 쌓기도 했다.

이어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겉과 속이 좀 다른 바이올리니스트 조희지 역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학교 2017’에서는 도시적이고 세련된 외모로 주변 학생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사며 금도고 여왕으로 군림하는 홍남주 역을 맡았고, 당차고 도도한 매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옥중화’에서는 한상궁 역을 맡아 사극에 도전했다.

첫 주연을 맡은 ‘내일도 맑음’을 통해서도 연기적인 변신을 거듭했다. 데뷔 4년 만에 주연 자리를 꿰찬 만큼 탄탄한 연기력으로 일일드라마를 훌륭히 이끌어가며 ‘2018 KBS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또 영화 ‘눈을 감다’에서는 한층 폭넓은 감정 연기를 펼쳤다. 슬픔과 기쁨, 공포 등 다양한 감정선을 넘나들며 주목받았다.

현재 출연 중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 역시 설인아의 매 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고말숙 역을 맡은 설인아는 속을 알 수없는 비서 역을 맡아 걸크러시 매력을 선보이면서도 천덕구 역의 김경남과 알쏭달쏭한 로맨스 연기를 펼치고 있다. 종영을 앞두고 고말숙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이밖에도 설인아는 ‘정글의 법칙’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 ‘섹션TV 연예통신’ 등에 출연한 바 있다. 특히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매끄러운 진행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진행 능력까지 인정받아 MBC 방송연예대상 쇼 시트콤 부문 여자 신인상을 받았다. 최근에는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미스터리 키친’에 출연하기도 했다.

현재 설인아가 출연 중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