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안효섭, 현실서도 ‘껌딱지 모드’…초밀착 케미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비스’ 안효섭-박보영 스틸/사진제공=tvN ‘어비스’

tvN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서 박보영-안효섭의 껌딱지 모드가 보는 이들의 광대를 저절로 올라가게 만든다.

‘어비스’ 제작진은 19일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껌딱지 모드에 돌입한 박보영(고세연 역)-안효섭(차민 역)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어비스’ 4화에서는 차민이 살해 당하는 충격 전개가 펼쳐졌다. 이로 인해 극악무도한 연쇄살인마이자 ‘2번째 부활자’ 오영철(이성재 분)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의 새 주인이 됐다. 과연 고세연은 차민을 부활 시킬 수 있을지, ‘어비스’의 새 주인이 된 오영철은 어떤 일을 벌이게 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그런 가운데 카메라 밖에서 유쾌 발랄한 박보영-안효섭의 모습이 포착됐다. 스틸에서 박보영-안효섭은 촬영에 앞서 대사와 지문을 꼼꼼히 체크하며 해당 장면을 어떻게 연기할지 의논하고 있다. 떨어질 줄 모르는 박보영-안효섭의 초밀착 ‘껌딱지 케미’가 미소를 짓게 만든다.

‘어비스’ 제작진은 “박보영-안효섭이 특유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촬영장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안효섭의 극 중 죽음 이후 더욱 단단해질 ‘구슬커플’ 박보영-안효섭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어비스’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