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딸’ 최명길, 동방우에 “김소연-홍종현 연애 중…김소연 사직시켜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화면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최명길이 동방우에게 홍종현과 김소연의 연애 사실을 털어놓았다.

19일 방송된 ‘세젤예’에서 전인숙(최명길 분)과 박 이사가 한종수 회장(동방우 분)을 만났다.

전인숙은 “강미리 부장(김소연 분)이 태주(홍종현 분)와 사귀고 있다. 둘이 연애 중이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제가 관리를 잘 했어야 했는데 정말 면목 없다”며 “젊은 애들이다 보니 서로 가깝게 오래 붙여 놓는 건 안 좋다고 말씀드리지 않았나”고 말했다.

또한 전인숙은 “태주는 남자다. 전 태주 이해할 수 있다. 강미리 부장이 미인인데다 능력도 뛰어나니 마음이 기울 수 있다”며 강미리를 탓했다. 이어 “이건 강미리 부장의 인성과 회사 내 엄격한 규율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이사는 “제가 알기론 강미리 부장 절대 그럴 사람이 아니다”고 반발했다. 전인숙은 “그럼 제가 지금 회장님 앞에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거냐”고 노려봤다. 한종수가 “어떻게 할거냐”고 호통치자 전인숙은 “회장님이 강미리 부장 사표를 수리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제가 강미리 부장을 만나 얘기하고 유학 명목으로 내보내겠다”고 말했다.

전인숙이 방을 나가자 박 이사가 뒤따라갔다. 박 이사는 전인숙에게 “말씀드려야 하는 진실은 이게 아니지 않냐”고 쏘아붙였다. 이에 전인숙은 “박 이사님 딸 소연이, 말만 대학원생이지 유부남 지도 교수와 바람 나서 얼마나 속상하시겠냐”라고 말했다. 이어 “일개 수행비서로 시작해서 이사 자리까지 오른 박 이사님으로서는 딸이 어느 정도 준재벌까진 시집가기 바랐을 것”이라고 노려봤다. 이에 박 이사는 “협박하는 거냐”고 말했다. 이에 전인숙은 “인지상정이다. 서로의 처지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것”이라며 “조만간 따로 뵙자”고 말하고 먼저 자리를 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