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 “내 덕에 방탄소년단 정국 복근 공개…아미들 좋아해줬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김종국과 유재석이 그룹 방탄소년단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방송된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9주년을 기념해 국내 팬미팅 런닝구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국내 팬미팅의 첫 번째 순서인 ‘단체 댄스’를 보고 어떤 걸 하면 좋을지 논의했다. 이에 하하는 과거 연습했던 방탄소년단의 댄스를 제안했다.

이에 유재석은 “방탄소년단 동생들만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런닝맨’에 나온 적이 있었는데 그때 왜 그랬을까”라고 말했다. 김종국도 “그때 바닥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을) 뒹굴고 던졌다.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며 탄식했다. 이에 양세찬과 이광수는 “왜 탄식을 하느냐”며 웃었다.

이에 김종국은 “그 때 나 때문에 정국의 복근이 공개됐다. 우리 아미 분들이 좋아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왜 갑자기 ‘우리’냐. 왜 갑자기 알랑방귀를 뀌냐”면서 놀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