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베테랑’ ‘아바타’ 꺾고 역대 박스오피스 5위·외화 1위 등극(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어벤져스4’)이 그야말로 한국의 영화 흥행 역사를 새로 썼다. 개봉 26일째인 19일, ‘베테랑’(2015, 1341만4200명)을 제치고 역대 박스오피스 5위에 등극했다. 또한 10년 만에 ‘아바타’(2009, 1333만8863명)의 아성을 깨고 역대 외화 흥행 1위에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5분께 ‘어벤져스4’의 누적 관객 수가 1341만5819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역대 박스오피스 1위 ‘명량'(2014, 1761만5437명), 2위 ‘극한직업'(2019, 1626만2563명), 3위 ‘신과함께-죄와 벌'(2017, 1441만1502명), 4위 ‘국제시장'(2014, 1426만2976명)에 이어 5위에 오르게 됐다. 또한 ‘아바타’의 누적 관객수를 넘어선 것으로, 10년 만에 역대 외화 흥행 1위를 갈아치웠다.

‘어벤져스4’는 개봉 1일째 100만, 2일째 200만, 3일째 300만, 4일째 400만, 5일째 600만, 7일째 700만, 8일째 800만 10일째 900만, 11일째 1000만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 오프닝, 역대 일일 최다 관객수, 역대 개봉주 최다 관객의 기록을 세웠다. 또한 역대 24번째 1000만 영화 및 마블 영화 세 번째 1000만 영화가 됐다. 개봉 13일째 1100만, 17일째 1200만, 개봉 22일째 13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시리즈 최고 흥행 기록도 세우게 됐다.

이에 따라 마블 스튜디오의 ‘어벤져스’ 시리즈는 역대 외화 흥행 톱5 안에 무려 3편이 포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1위는 ‘어벤져스4’이며 3위는 1121만2710명을 모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 4위는 1049만4840명을 모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이다. 2008년 마블 스튜디오의 첫 작품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주연의 ‘아이언맨’으로 한국 극장가에 첫선을 보인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놀라운 족적이다.

‘어벤져스4’은 북미에서도 누적 수익 7억6000만 달러 이상을 거둬들였다. 전세계적으로는 26억 달러에 육박하는 수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영화 속 명대사인 ‘3000만큼 사랑해’도 전세계 관객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