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 에이스에서 파괴지효로 전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팬미팅 ‘런닝구 프로젝트’ 준비/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에이스’ 송지효가 ‘파괴지효’로 변신한다.

19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9주년을 맞아 국내 팬들을 위한 ‘런닝맨 팬미팅-런닝구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9년 만에 첫 국내 팬 미팅을 개최하게 된 멤버들은 팬미팅 큐시트 구성을 두고 제작진과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9년간 쌓인 의리와 팀워크만 있으면 승리할 수 있는 이번 레이스에서 ‘능력자 김종국’ 위에 ‘에이스 송지효’라 칭할 만큼 런닝맨 ‘게임 강자’ 1순위로 손꼽히는 송지효가 의외의 모습을 보여 멤버들로부터 ‘파괴지효’라는 굴욕 별명을 얻었다. 송지효는 중요한 순간 미션에 실패하는가 하면, 의도치 않게 소품마저 파괴해 그간 보여준 에이스가 아닌 ‘파괴 지효’라는 새로운 반전 캐릭터로 웃음을 선사했다.

믿었던 ‘에이스’에게 발등 찍힌 멤버들이 도전한 미션은 19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