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김숙 vs 박나래, 자존심 건 첫 팀장 대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팀장으로 나선 ‘구해줘 홈즈’ 김숙, 박나래/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MBC ‘구해줘 홈즈’에서 김숙과 박나래가 드디어 맞붙는다.

19일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에서는 방송 8회 만에 덕팀과 복팀의 팀장 김숙과 박나래가 대결을 펼친다. 둘이 합쳐 이사 인생이 무려 40년이나 되는 양팀 팀장은 연예계에서 집 구하기 전문가라고 자부한다. 이에 두 사람의 대결은 얼마나 치열할지 기대를 모은다.

의뢰인은 서울-수도권에서 ‘숲세권’ 집을 구하는 4인 가족의 가장이다. 의뢰인은 아이들이 층간 소음 걱정 없이 뛰어놀고, 자연을 벗삼아 자랄 수 있는 숲 근처의 1억원대 전셋집을 찾고 있었다. 또한 의뢰인 아내가 출퇴근하는 서초동 법원까지 70분 이내에 출퇴근할 수 있는 위치를 원했다.

김숙은 김광규와, 박나래는 황보라와 함께 코디로 나섰다. 김광규와 황보라 역시 이미 코디로 함께한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집 찾기 대결에선 주거 공간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들을 수 있을 전망이다.

과연 김숙과 박나래가 알려준 집 구하기 꿀팁은 무엇일까 자존심을 건 팀장들의 첫 대결 승자는 누가 될까. 19일 밤 10시 35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