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총칼 날아다니는 사부의 아지트에 멤버들 ‘긴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부를 만나러 간 ‘집사부일체’ 멤버들./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사부와의 만남 전부터 겁에 질린다.

19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멤버들은 사부님을 만나기 위해 파주의 예술마을로 향한다. 사부가 있다는 건물 입구에 도착하자 주위 아름다운 풍경들과 다르게 이상한 기합소리가 울려 퍼지기 시작했다. 긴장한 멤버들은 “입구부터 포스가 느껴진다” “우리가 있을 곳이 아닌 것 같다”며 사부와 만남을 앞두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심스럽게 안으로 들어간 멤버들 눈앞에 총, 칼, 몽둥이까지 평소에는 흔히 볼 수 없는 무기들의 향연이 펼쳐졌다. 당황한 멤버들은 사부와의 하루를 보내기도 전부터 겁에 질린 모습을 보였다.

사부의 정체를 확인한 멤버들은 예상치 못했던 ‘거장’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사부의 등장에 반가워하던 멤버들은 들뜬 마음도 잠시 포스 넘치는 사부의 한마디, 한마디에 황급히 움직이며 군기 잡힌 모습을 보여 현장를 폭소케 했다.

포스 넘치는 사부의 정체는 19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