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키친’ 백종원 vs 김성주 스페셜 대결…‘레드셰프’ 설인아 등장에 ‘깜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리 키친’ 방송 캡처/사진제공=SBS

SBS 파일럿 예능 ‘백종원의 미스터리 키친’(이하 ‘미스터리 키친’)이 첫 방송부터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분당 최고 시청률 5%(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지난 18일 처음 방송된 ‘미스터리 키친’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그림자 셰프들이 사방이 막힌 키친 안에서 요리 대결을 펼치는 미스터리 음식 추리쇼. ‘백종원의 3대 천왕’ ‘백종원의 푸드트럭’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히트 시킨 제작진과 백종원의 네 번째로 의기투합한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셜 대결’로 MC 백종원과 김성주의 요리대결이 펼쳐졌다. 이들은 서로의 정체를 숨긴 채, 각각 앞다릿살 스테이크와 공룡알 완자를 완성시켜 ‘5인의 미식단’ 유방녕 중식 셰프, 파브리치오 이탈리안 셰프, 이원일 한식 셰프, 파티시에 유민주, 맛 칼럼리스트 박상현을 대접했다. 의외의 박빙 승부 끝에 3대 2로 백종원이 김성주를 제치고 승리했다. 백종원은 “망신당할 뻔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핑크 셰프 vs 레드 셰프’의 본대결이 펼쳐졌다. 알 듯 말 듯 제작진의 힌트영상이 공개됐고, 두 셰프는 정체를 숨긴 채 이번 요리 대결의 주제인 ‘포항 대게’를 활용한 요리에 도전했다. 레드 셰프는 초반 “대게 손질이 보통이 아니다”라며 백종원의 호평을 받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핑크 셰프의 관록이 빛을 발했다.

레드 셰프는 대게 크로켓, 핑크 셰프는 게살 구름 수프를 만들어냈고 미식단은 두 셰프의 요리에 감탄했다. 유민주는 ‘대게 크로켓’을 보고 “SNS에 올리고 싶은 비주얼”이라고 평가했다. 박상현은 게살 구름 수프를 만든 핑크 셰프에 대해 “이 분은 음식에 대한 이해도가 굉장히 높으신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최종 결과는 핑크 셰프의 압도적인 승리였다. 대결에서 진 레드 셰프의 정체는 공개됐고, 배우 설인아였다. 예상치 못한 그녀의 등장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배우임에도 틈틈이 이번 대결을 위해 노력해준 설인아는 모두의 박수를 받았고, 핑크 셰프 이혜정은 다음 결승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모두를 경악 시킬 최종 결승 라운드가 펼쳐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