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장범준X조아X하다, 여수 밤바다서 버스킹…굿바이 인사 ‘잠시만 안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장범준 가족/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의 장범준 가족이 작별인사를 전한다.

19일 방송되는 ‘슈돌’ 278회 ‘벚꽃 엔딩(anding)’ 편에서는 장범준이 자신의 히트곡 ‘벚꽃 엔딩’ 제목처럼 봄이 마무리되는 시기, 계속될 가족 이야기를 약속한다.

지난 3월 역대 최연소 슈퍼맨 아빠로 ‘슈돌’을 찾아온 장범준. 무대에서 들려주는 감미로운 노래와 달리 카메라 앞에서도 옷을 훌렁훌렁 벗는 자연인의 모습으로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방송 초반엔 여느 슈퍼맨 아빠와 다를 바 없이 요리, 아이 씻기기 등 모든 육아 과정을 어려워했던 장범준은 ‘슈돌’을 촬영하며 점점 성장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런 가운데 장범준은 자신의 제2의 고향 여수에서 ‘슈돌’ 시청자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넨다. 지난 방송에서 문어 음식점을 방문해 골든벨을 울리고, 거리의 시민들로부터 다양한 음식을 선물 받으며 여수의 아들임을 입증한 장범준. 그런 그가 이번엔 자신을 여수의 아들로 만들어준 노래 ‘여수 밤바다’를 실제 여수 밤바다에서 부른다고 한다.

수없이 버스킹 무대에 올랐던 장범준이지만 조아-하다와 함께하는 버스킹은 이번이 처음이라 긴장했다. 그러나 여수 시민들의 따뜻한 응원과 무대 1열에서 폭풍 리액션을 선보이는 조아-하다 덕분에 곧 무사히 무대를 마쳤다.

19개월 하다는 아빠와 같은 감성으로 노래를 따라 불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는 신이 난 하다의 아빠 노래 따라 부르기 3종 세트는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이와 함께 이날 무대에는 특별한 손님까지 찾아왔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장범준은 지금까지 ‘슈돌’ 촬영을 하며 느낀 점과 응원해준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초보 아빠에서 ‘슈돌’과 함께 성장한 장범준의 진솔한 소감이 시청자에게도 감동을 안길 것으로 기대된다.

장범준-조아-하다 가족의 굿바이 인사는 19일 오후 6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