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학교폭력 가해자들, 본격적으로 조사 받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TBC 드라마 ‘아름다운세상’./ 사진제공=MI, 엔케이물산

18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서 가해자들이 경찰에 출석한다.

박선호(남다름)의 핸드폰이 발견되면서 학교폭력을 가했던 오준석(서동현)과 조영철(금준현), 이기찬(양한열), 나성재(강현욱)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재조사가 이뤄지는 것이다.

아이들 뿐만 아니라, 오만석(오진표)과 서은주(조여정)도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진실에 한층 더 가까워진 상황 속에서 이들이 어떤 진술을 할지 본 방송에 이목이 집중된다.

사고의 진실을 좇다가 그동안 학교폭력이 벌어지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낸 선호의 가족들. 하지만 가해자 부모들은 제 자식 감싸기에 바빴고, 아이들은 주동자 준석의 눈치 때문에 쉽게 진실을 털어놓지 못했다. 학교폭력위원회에서 교내봉사 3일이라는 가장 가벼운 처벌을 받자 일말의 죄책감마저 지우고 말았다. 서로의 눈치를 보던 아이들은 선호에 이어 기찬을 새로운 왕따 대상으로 삼았고, 결국 친구 관계까지 모조리 어긋났다.

학교폭력의 주동자이자 사고 당일 학교옥상에서 선호와 만났다는 사실을 감추고 있는 준석. 그날 밤, 두 아이는 정다희(박지후)와 관련된 일로 다퉜다. 모든 정황을 알고 있는 진표와 은주는 여전히 진실을 은폐하고 있고, 이를 고백하려던 신대길(김학선)은 뺑소니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답답하고 막막한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무진(박희순)과 강인하(추자현)가 대길이 선물한 선인장화분에서 선호의 핸드폰을 발견하며 수사의 실마리를 찾아냈다. 과연 선호의 핸드폰 속에는 어떤 진실이 담겨있을까. 또한, 가해자들은 지금이라도 반성을 하고 진실을 말할 용기를 낼 수 있을까.

이날 밤 11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