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맨정음’ 솔비·노라조 조빈, “우린 뇌 색깔이 이상한 ‘뇌색남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N 예능 ‘훈맨정음.’/ 사진제공=MBN

가수 겸 화가 솔비와 노라조 조빈이 18일 밤 8시 20분에 방송되는 MBN 예능 ‘훈맨정음’에서 “우리는 뇌 색깔이 이상한 ‘뇌색남녀’”라고 밝힌다.

솔비와 조빈이 이같이 말하자 출연진은 모두 의문을 품었다. 이에 솔비와 조빈은 “뇌섹이 아닌 뇌색이다. 뇌 색깔이 이상한 남녀”라고 해명했다.

이와 더불어 조빈은 스스로를 “한글을 사랑하는 움직이는 광고판이다”라고 소개했다. 평소 독특한 헤어스타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조빈은 ‘훈맨정음’ 로고를 머리에 붙이고 등장했다.

조빈의 이색 헤어스타일에 깜짝 놀란 김성주는 “광고판이 머리에 파고든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은지원은 “머리에 간판이 꽂힌 거냐, 직접 만든 거냐?”라며 조빈의 독특한 헤어스타일에 호기심을 감추지 못했다.

박준형은 “평상시에도 그렇게 다니냐”라고 물었고 조빈은 “나도 평상시에 이렇게 다니면 창피한 것을 아는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