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 임현서 인턴의 새로운 라이벌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채널A 예능 ‘굿피플’./ 사진제공=채널A

18일 밤 11시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하 ‘굿피플’)에서 연이어 1위를 달리고 있는 ‘천재’ 임현서 인턴에게 새로운 라이벌이 등장한다.

이번 주 과제가 공개되기 전, 응원단은 단연 선두 1위를 달리고 있는 임현서 인턴의 독주가 계속될 것이라 예상한다. 그러나 허술한 행동으로 ‘아픈 손가락’이었던 이상호 인턴이 변호사들에게 만장일치로 점수를 획득하며 강력한 라이벌로 급부상한다.

이상호 인턴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창의력 넘치는 발언에 변호사들은 박수갈채까지 보내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 이상호와 임현서 두 사람은 점수 차가 얼마 나지 않은 채로 마지막까지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친다.

인턴들은 처음으로 인턴들끼리 갖게 된 점심 식사 자리에서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한 인턴이 “첫날 임현서 인턴의 자기소개인 ‘가수로서 저작권협회에 등록되어 있다’‘주조기능사 자격증이 있다’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 도대체 못하는 게 뭐냐. 단점은 있냐“고 묻는다.

이에 임현서 인턴은 ”나는 하나에 집중하지 못하고 산만하다“라고 솔직하게 단점을 드러낸다. 임현서의 반전 고백에 응원단은 ”양파남 임현서, 의외의 인간미까지 느껴진다“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