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중고차→옥탑방→반지하 ‘자취 5년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7일 방영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배우 조병규가 출연해 자취 5년차의 일상을 공개했다.

자취를 어떻게 시작했는지 묻는 질문에 조병규는 “중학생들 입시 과외로 용돈을 벌어 중고차에서 첫 자취를 시작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옥탑방에서 지금의 반지하 집으로 옮겼다고 한다.

조병규는 집에서 직접 아침밥을 준비하다가도 너저분한 빨래를 보고 다시 빨래를 하는 등 의식의 흐름대로 집안일을 했다.

또 방대한 양의 빨래감을 건조대와 집안 곳곳에 걸어두는 등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집안일을 해 기안84, 이시언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조병규는 왁싱하는 모습으로도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왁싱에 앞서 모든 것을 내려놓은 듯 넋이 나간 표정부터 왁싱의 고통으로 눈물까지 글썽이며 유쾌한 에너지를 전했다.

조병규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 출연했다. 오는 6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tvN ‘아스달 연대기’에 연이어 출연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