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언론에 공식사과…활동재개 의지 밝혀

배우 박시후

배우 박시후

박시후가 언론을 상대로 공식사과의 뜻을 전했다.

3일 박시후 소속사 후 팩토리는 장문의 공식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후 팩토리는 현재 박시후의 동생 박우호 씨가 대표를 맡고 있다.

박우호 대표는 “박시후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가깝게는 가족으로 대외적으로는 배우의 소속사 대표로 깊이 사과를 드린다”는 말로 시작해, “강한 질타와 격려를 주신 모든 분들의 깊은 뜻을 겸허히 받들어 최선을 다하는 연기자로 거듭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시후는 연기를 천직으로 아는 사람이다”라고 말해 향후 활동재개를 암시하기도 했다.

또 박우호 대표는 “박시후가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연기자로 발걸음을 옮길 때 연기자로 미처 꽃 피우지 못한 채 고통 속에 있는 젊은 예술인을 후원해 대한민국의 영상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대표 한류배우로서 한류열풍을 다시 광풍으로 일으킬 수 있는 주역이 되도록 도와 주신다 생각하시고, 배우 박시후와 관련된 기사를 게재하실 때 아직도 큰 고통 속에 있는 연약한 인간에게 따듯한 다독임으로 용기를 주시는 은혜를 베푸신다 여기시고 그동안 배우 박시후가 받은 고통과 그리고 앞으로도 배우나 배우를 사랑했던 대중들에게 아린 흉터로 남을 깊은 상처를 애처롭게 여기셔서, 지난 사건의 언급 없이 기사를 마무리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박시후 소속사의 이같은 행보는 박시후의 활동재개 의지를 확실하게 밝힌 것으로 읽힌다.

다음은 박시후 소속사 후팩토리 측의 공식사과 전문이다.

저는 배우 박시후의 동생이자 후팩토리 대표를 맡고 있는 박우호입니다.

배우 박시후가 영화 ‘내가살인범이다’와 드라마 ‘청담동앨리스’ 작품을 끝내고 한류배우로 많은 분들의 기대를 받으며 정상으로 향하는 길목에서 타의 모범이 되어야하는 공인으로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가깝게는 가족으로, 대외적으로는 배우의 소속사 대표로서 깊이 사과를 드립니다.

그동안 배우 박시후에게 많은 사랑과 기대를 품었던 만큼 이번 사건으로 실망도 커 애정어린 질타도, 분에 겨운 격려도 받았습니다. 강한 질타와 격려를 주신 모든분들의 깊은 뜻을 겸허히 받들어 타의 모범이 되고 최선을 다하는 연기자로 거듭나겠습니다.

배우 박시후는 연기를 천직으로 아는 사람입니다. 이번 사건으로 누구 보다 힘든 시간을 보낸 배우 박시후가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연기자로서 시작의 발걸을 옮길 때 연기자로 미처 꽃피우지 못한 채 고통 속에 있는 젊은 예술인을 후원하여 대한민국의 영상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대표 한류배우로서 한류열풍을 다시 광풍으로 일으킬 수 있는 주역이 되도록 도와 주신다 생각하시고 배우 박시후와 관련된 기사를 게재하실 때 아직도 큰 고통 속에 있는 연약한 인간에게 따듯한 다독임으로 용기를 주시는 은혜를 베푸신다 여기시고 그동안 배우 박시후가 받은 고통과 그리고 앞으로도 배우나 배우를 사랑했던 대중들에게 아린 흉터로 남을 깊은 상처를 애처롭게 여기셔서지난 사건의 언급 없이 기사를 마무리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저를 비롯한 저희 소속사 관계자 모두는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이시고 모든 사안에 객관적이며 날카롭고 투절한 기자정신으로 힘들고 고통 받는 이들에게 새로운 시작의 용기를 주시는 기자님들의 숭고한 정신을 잘 압니다. 날개를 잃은 어린새를 보살펴주신다는 애정어린 시선으로 배우 박시후를 지켜봐주시면 공인으로서의 막중한 책임감을 잊지않고 최선을 다하는 연기자로 애와 증으로 응원하여 주시는 모든분께 감사함을 오래 기억하는 배우 박시후와 후팩토리가 되겠습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박시후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