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이원재, 못 말리는 철부지 맏사위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이원재/사진=KBS2 영상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배우 이원재의 철부지 사위 연기가 매주 안방극장에 폭소를 일으키고 있다.

‘세젤예’에서 못 말리는 철부지 사위 정진수 역으로 열연중인 이원재는 등장만 하면 광대를 자동승천하게 만드는 존재감으로 유쾌한 웃음을 전하고 있다. 특히 극 중 장모 박선자(김해숙 분)와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는 입꼬리를 씰룩이게 만든다.

지난 12회에서 이원재는 장모가 차려준 진수성찬을 맛있게 먹고 연신 애교를 부렸다. 철은 없지만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정진수의 매력에 시청자는 웃음을 짓게 된다. 장모에게 잘 보이려 용돈을 드리려다 역으로 욕을 먹는 장면과 장모 앞에 알몸을 드러내는 아찔한 사고(?) 장면 등은 시트콤 같은 코믹함으로 극의 활약을 불어넣고 있다.

여기에는 이원재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가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과하지 않으면서도 능청스럽게 코믹한 맛을 살려내 현실에 있을 법한 사위와 남편, 아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이런 친근감 넘치는 모습이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 배가시키고 있어 ‘세젤예’ 속 이원재의 등장을 기다리게 만든다.

현실 웃음을 자아내는 이원재의 연기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되는 ‘세젤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