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니지 명지, 미란다 커 닮은 꼴 걸그룹 ‘화제’

 

미란다커, 명지, 화성인(왼쪽부터)

미란다 커, 화성인, 명지(왼쪽부터)

걸그룹 타이니지 멤버 명지가 세계적 모델 미란다 커 닮은꼴로 떠올랐다.

3일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미란다커 세 쌍둥이’라는 제목으로 타이니지의 멤버 명지와 미란다커, 그리고 최근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 미란다커 닮은꼴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미란다커 닮은꼴 화성인’의 얼굴을 나란히 붙인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세 사람은 얼굴형과 이목구비는 물론, 헤어스타일과 헤어 컬러까지도 닮은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이들은 사진을 찍은 각도까지 미란다커와 똑같이 연출했다.

지난 2일 신곡 ‘보고파’를 발표하고 큐티섹시 컨셉트로 나선 명지는 화장법과 헤어스타일 변신 만으로도 미란다커와 쏙 빼닮은 분위기를 연출해 눈길을 끈다.

명지가 속한 그룹 타이니지는 지난 2일, 세번째 싱글 ‘보고파’를 발표하고 3일 Mnet’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무대를 가진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룬 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