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한보름, 게임 덕후로 연기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레벨업’의 배우 한보름/사진제공=iHQ

배우 한보름이 드라맥스·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게임 덕후로 변신한다.

‘레벨업’은 회생율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 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성훈(안단테 역)과 한보름(신연화 역)은 이제까지 보지 못했던 상극 케미로 새로운 오피스 로코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보름은 극 중 무너져 가는 게임 회사 조이버스터의 기획팀장 신연화 역을 맡았다. 그는 보편적인 삶을 추구하지만 게임 앞에서는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보인다고 해 어떤 숨겨진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관련해 ‘레벨업’ 측은 17일 한보름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자연스러운 옷차림을 한 채 게임 매장에 앉아 한껏 덕후력을 뽐내는 신연화의 모습이 보인다. 그는 좋아하는 게임기에 둘러싸인 채 마치 꿈꾸는 듯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다.

게임 덕후로의 연기 변신을 시도한 한보름이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레벨업’은 오는 7월 10일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