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악플러 아이디+욕설 메시지 공개…네티즌 “참지 말고 고소해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태연,공항패션

소녀시대 태연./사진=텐아시아 DB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소녀시대 태연이 SNS로 받은 욕설 메시지를 공개했다.

17일 오전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24시간 동안 게재되는 한시적 게시물)를 통해 자신이 받은 DM(쪽지) 내용을 공개했다.

태연은 앞서 자신이 인상 깊게 읽은 시집의 페이지를 찍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게재한 바 있다. 악플러는 이를 꼬투리 잡았다.

태연이 공개한 DM에서 이 악플러는 “XXX아 그만 하랬지. 더럽게 어디서 추태를 부려. 남자가 그리도 없냐. 있을 때 잘 하지” “누가 얘 좀 털어주세요” “더럽게도 남은 미련 보이며 추악질 하는 꼬라지 팬들한테 보여주고 미안하지도 않음?” “이조차도 좋다며 같은 시집 쳐 산다고 XX하는 팬들은 걍 호구니?” 등의 욕설 섞인 메시지를 보냈다.

태연은 별다른 메시지를 덧붙이지는 않았다. 하지만 악플러의 아이디와 메시지 내용을 그대로 공개한 것만으로도 강경한 대응이라 볼 수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태연의 SNS에 “그냥 넘어가지 마라” “제발 고소해요” “상처받지 말아요” “절대 참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악플러 계정은 이미 삭제된 상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