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최우식 “무대 연출 공부하다 한국 行…호기심이 반이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영화 ‘기생충’의 배우 최우식이 무대연출을 공부하다가 배우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은 17일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가족과 만나게 되면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이날 방송에는 청취자 질문으로 영화 속 가족들처럼 자신에게도 백수 시절이 있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최우식은 “영화가 끝나고, 다음 영화가 안 잡히면 (배우들도 백수와) 비슷한 것 같다”고 말해 최화정의 공감을 자아냈다.

또 어떻게 배우를 하게 됐냐는 질문에 최우식은 “무대 연출을 공부하다가 한국으로 오는 오디션 기회가 있어서 한국에 왔다. 호기심이 반이었다”고 설명했다.

봉 감독 또한 백수 시절이 있냐는 질문에 답했다. 그는 조감독 시절에 대해 얘기했다. 봉 감독은 “조감독, 연출부 이런 일을 했었는데 그런 일은 드문드문 있다. 멀쩡한 낮 시간에 아파트를 걸어다니곤 했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오는 30일 개봉.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