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감독 “최우식, ‘거인’ 보고 놀라…연기 잘해 같이 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최우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은 17일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어떻게 배우들을 캐스팅하냐는 질문에 “취향을 생각하기 이전에 시나리오가 있지 않나. 시나리오 속 인물에 가장 어울리는 배우를 찾는다. 우연과 필연이 뒤섞인다. 솔직히 말하면, (최)우식 군처럼 연기 잘하는 분들을 뽑는다”고 했다

또 봉 감독은 “영화 ‘거인’을 보고 반했다. 저 친구와는 언젠가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독립영화들, 졸업작품들도 본다. 대학로 연극하신 분들과도 작업을 많이 했다. 대학로 연극에 가면 숨은 실력자들이 정말 많다. 공연을 보러 가면 공연도 보고 배우들도 봐서 좋다”고 했다.

DJ 최화정이 ‘나 같은 경우는 봉 감독과 함께할 기회가 아마도 없을 것 같다’고 말하자 봉 감독은 “왜 그런 말씀을 하시나. ‘내성적인 지자체장’ 같은 거 하면 잘할 것 같다”며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봉 감독은 최우식의 ‘마녀’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