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죄니’가 돌아왔다…폭풍 다이어트 댄스로 大유잼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가 땀과 눈물, 콧물로 얼룩진 하루를 보낸다.

오늘(17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간만에 휴일을 맞은 박나래가 폭풍 운동과 극강의 매운맛으로 온 몸의 노폐물을 빼내는 ‘디톡스 데이’를 보낸다.

최근 녹화에서 박나래는 휴일을 맞아 트렌디한 다이어트 댄스 동영상 정복에 나섰다. ‘죄니’의 귀환을 알리듯 곧잘 영상 속 동작을 소화해내던 박나래는 이내 쉴 틈 없이 몰아치는 파워 댄스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힘들어하던 중 때 마침 동영상에 버퍼링이 걸리자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한다. 

폭풍 운동 후 땀에 흥건하게 젖은 박나래는 흘린 땀이 무색한 요리를 준비했다. 그녀는 “땀을 쏙 빼고 스트레스도 풀린다”며 한국의 청양고추와 미국의 스리라차 소스, 그리고 베트남 고추까지 한 데 섞은 지옥맛(?) 소스를 완성해냈다는 후문이다.

이어 냄새부터 후각을 찌르는 매운 향에 겁에 질린 박나래는 결국 칼로리 폭탄급 한 상을 차려낸다는 후문이다.

‘나 혼자 산다’는 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