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커버스커, ‘슈스케’ 발언 결국 해명 “한국 잘 몰라 오해한 것”

버스커버스커 장범준 브래드 김형태 (왼쪽부터)

버스커버스커 장범준 브래드 김형태 (왼쪽부터)

Mnet ‘슈퍼스타K3’ 출신 밴드 버스커버스커 멤버 브래드가 최근 진행한 외신과 인터뷰와 관련, 해명글을 올렸다.

브래드는 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슈퍼스타K3’ 출연 당시 나는 한국과 한국 문화에 대해 잘 몰랐고 오해를 했다. 그러나 지금은 한국어를 열심히 배우고 있으며 음악과 방송을 하면서 행복하다(When I was on Superstar K3 I didn’t know Korean and Korean culture well and misunderstood things. But now I’m studying Korean hard and happy doing music and broadcasting. )”라며 “내 삶을 지지해준 ‘슈퍼스타K3’에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I am very thankful for Superstar K3 for all their support and their contribution to my life.)”라고 적었다. 또 그는 한국어로 “앞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브래드가 한 외신과 인터뷰에서 ‘슈퍼스타K3’와 CJ와 관련 불만을 토로한 내용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이 인터뷰에서 브래드는 프로그램의 연출되는 내러티브와 명성과는 반비례하는 음악적 환경, 강압적인 합숙을 비롯해 수익배분과 관련해 불만을 표했고 이에 CJ 측은 해당 내용과 관련 조목조목 반박하며 유감을 표했다.

현재 브래드는 CJ가 주관하는 버스커버스커 부산 콘서트 무대를 준비 중이며 이날 5시 무대에 오른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