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3년 만에 울릉도 입도…노라조 조빈 “아틀란티스 펼쳐질 것”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틀트립’ 스틸./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이 신비의 섬 울릉도에 입도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에서는 ‘국내 섬 여행’을 주제로 노라조 조빈-원흠과 트와이스 다현-채영-쯔위가 여행 설계자 나선다. 그룹 더보이즈 멤버 주학년이 스페셜 MC 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내 섬 여행’ 특집 2탄 노라조의 ‘네가 사는 그 섬 투어’가 공개된다.

노라조의 여행지인 울릉도는 기상 상황에 따라 매년 100일 가까이 여객선이 결항해 가고 싶어도 쉽게 갈 수 없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배틀트립’은 2016년 여행설계자로 나선 서경덕-유재환-타일러가 입도를 시도했다가 세 차례의 실패 끝에 여행지를 바꾸기도 했다. 이날 노라조 원흠은 “하늘이 도왔다”며 환상적인 울릉도 여행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여행 설계에 앞서 노라조 조빈과 MC 성시경은 울릉도 찬양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울릉도 여행 경험이 있다는 성시경은 “한국에서 보고 느껴본 적 없는 공기와 빛과 물이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결 상대인 트와이스 조차 “너무 좋겠다”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노라조 조빈은 ‘울릉도에 가야하는 이유’를 브리핑하며 “아틀란티스가 펼쳐질 것”이라고 호언장담해 기대치를 최고조로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배틀트립’ 측은 “울릉도는 그동안 꼭 가고 싶었던 국내 여행지다. 실제로 다녀와 보고 울릉도의 아름다움에 많이 놀랐다. 세계 어느 곳을 견주어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아름답고 볼거리, 먹거리가 훌륭한 여행지였다. ‘우리나라가 이렇게 아름다웠구나’하고 놀라실 거다.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