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원희, 신동엽과 12년 만에 다시 뭉친다…절친 케미 기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스틸./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MC 신동엽의 절친인 방송인 김원희가 출연한다.

오는 19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원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남다른 입담으로 녹화장을 휘어잡는다.

김원희는 신동엽과 SBS ‘헤이헤이헤이’ 이후 12년 만에 다시 뭉쳐 ‘환상의 콤비’ 케미를 뽐낸다. 오랜만에 김원희와 재회한 신동엽은 “과거에 김원희 씨랑 참 재밌게 방송했다” 라며 반가움을 드러낸다. 이에 김원희는 “그때는 뭔가 씌었던 것 같다. 같이 미쳤었다” 라며 당시의 셀프 흑역사를 폭로해 녹화장을 폭소케 한다.

김원희는 신동엽에게 기습적으로 돌직구를 던져 절친 사이임을 인증하기도 한다. 김원희의 돌직구에 동엽은 “나에 대해 너무 많은 걸 알고 있다” 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또한 김원희는 데뷔 초 “집에만 가면 울었다”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신인 시절 김원희를 울린 사연이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