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신인 시절 문세윤과 비교 당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맛있는 녀석들’ 예고 영상/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개그맨 유민상이 신인 시절 들었던 충격적인 이야기를 고백했다.

17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시청자들의 실시간 댓글로 식당을 찾아가는 게릴라 맛집 편이 방송된다.

이날 유민상은 전주비빔밥 전문점에서 식사를 하던 중 “신인시절, 한 프로그램 PD가 나를 문세윤과 비교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예전부터 문세윤은 호감 있는 뚱뚱이 캐릭터였다. 어느 날 PD가 나한테 왜 문세윤처럼 연기를 못 살리느냐고 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당시 문세윤은 유민상과 경쟁 개그프로그램인 SBS ‘웃찾사’의 여장 간호사 역할을 맡아 “몰라요~”라는 유행어를 히트 시키며 뚱뚱한 캐릭터로 인기 상승세를 맞았다. 당시 신인이었던 유민상은 PD에게 문세윤과 비교당해 서러웠다고 공개했다.

하지만 유민상은 “그때 일이 나에게 자극이 많이 됐다. 그런 부분도 필요하다고 본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내가 개그맨으로서 발전하게 된 계기였다”고 밝혔다.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