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고속도로 사망’ 故 한지성, 1차 부검 간이 결과 ‘음주’…면허 취소 수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고(故) 한지성. 사진제공=한지성 SNS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한 배우 한지성의 1차 부검 소견이 나왔다.

17일 CBS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이하 국과수)는 고(故) 한지성 부검 결과 “다발성 손상이 보인다”는 소견과 함께 “한지성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0.1% 이상)였다”는 간이 결과를 내놨다.

이는 고인이 고속도로 한 가운데 차를 정차 시켰던 이유와, 사고 직전 차에서 내려 보인 행동, 동승 했던 남편의 진술 등 여러 의혹과 의문을 해결하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고인은 지난 6일 새벽 3시50분 쯤 인천공항고속도로 편도 3차로 가운데 2차로에 세워진 차량 밖으로 나와 있다가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서 한지성은 비상등이 켜진 자신의 차량 뒤에서 몸을 숙이거나 비트는 등 행동을 보였고, 동승했던 남편은 갓길로 빠르게 이동했다.

이후 남편은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 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며 “나는 술을 마셨지만 아내가 술을 마셨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