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설인아X김경남, 뜻밖의 ‘로맨틱 모먼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이 김경남과 설인아가 안방극장에 뜻밖의(?)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천덕구(김경남)와 고말숙(설인아)는 첫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악덕 갑질과의 전쟁을 시작하는 조진갑(김동욱)의 비밀 수사관이 되길 자처한 천덕구는 갑질 응징의 과정에서 작전이 들킬 위기에 처하자 그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말숙에게 접근했다. 그 이후로 덕구는 명성그룹의 회장 개인 비서인 말숙에게 정보를 빼내기 위한 목적으로 ‘끄나풀’이라 부르며 관계를 유지했고, 그 사이 두 남녀에게 핑크빛 감정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17일 공개된 스틸은 김경남과 설인아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로맨틱한 순간들이 담겨있다. 설인아와 김경남은 가까이에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설인아는 상처 난 김경남의 손을 걱정스레 바라보고 있다.

특히, 마지막 스틸 컷에는 얼굴에 꽃받침을 한 귀여운 커플 포즈를 하고 있는 김경남과 설인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장난끼 가득한 포즈와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극 중에서 ‘쑥덕’ 커플만의 로맨틱한 케미가 느껴진다. 앞으로 단 2주만을 남겨놓고 있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김경남과 설인아의 관계에 관심이 모아진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