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강연 제안받은 매니저에 흐뭇…“맛있고 비싼 음식 사주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연 제안을 받은 이영자 매니저.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가 매니저에게 들어온 강연 제안에 흐뭇한 미소를 짓는다. 그녀는 강연을 고민하는 매니저에게 진심 가득한 응원을 건네며 맛있는 것을 사주겠다는 약속도 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54회에서는 이영자가 매니저의 강연을 응원한다. 공개된 사진 속 파안대소하고 있는 이영자와 깜짝 놀라 두 눈을 번쩍 뜨고 있는 매니저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병아리 매니저가 이영자 매니저에게 자신의 모교에서 강연해줄 수 있을지 조심스럽게 물어본 상황이다.

이영자 매니저는 이영자가 아니라 자신에게 들어온 강연 제안에 “내가?”라며 화들짝 놀랬다. 이영자는 “추월했구먼! 나의 인기를!”이라고 농담하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영자 매니저는 갑작스러운 제안에 신중하게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영자는 이번 강연이 어느새 매니저 경력 11년 차가 된 그에게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결정에 힘을 실어줬다. 또한 “강연을 하기로 결정하면 맛있고 비싼 음식을 사주겠다”고 약속했다. 매니저는 이영자의 군침 도는 약속에 솔깃하며 곧바로 자신이 먹고 싶은 음식을 말했다. 과연 그가 어떤 음식을 말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뜻밖의 강연 제안에 놀라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모습과 매니저가 희망하는 음식의 정체는 오는 18일 오후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