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조병규, 곡소리 난무하는 왁싱 현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조병규/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배우 조병규가 속수무책으로 벗겨진다?

17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수염 때문에 고충을 겪고 있는 조병규가 왁싱숍을 방문해 극강의 고통으로 눈물짓는다.

조병규는 공포의 수염 왁싱에 앞서 안절부절못했다. 평소 “고통이 싫어 마사지조차 받지 않는다”며 겁을 먹은 그는 자리에 앉자마자 마취 크림을 찾고 보습용 솜으로 연신 얼굴을 닦는 등 긴장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처음 왁싱 했을 땐 잠깐 기절했다가 일어났다”며 또 한 번 예고된 기절 여행(?)에 대한 공포감을 드러낸다. 턱수염부터 본격적인 왁싱이 시작되자 만사를 포기한 듯 처연해진 그는 할 말을 잃게 만든 고통에 결국 눈물샘이 폭발했다. 통증이 그대로 전해지는 날 것의 표정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 전망이다. 또한 그는 뽑혀진 수염이 박힌 왁싱 조각(?)을 한참 동안 바라보다 갑작스런 엉뚱한 행동으로 보는 이의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눈물로 얼룩진 조병규의 왁싱 이야기는 17일 밤 11시 1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