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스위스의 여신’이 되다…2019-2020년 스위스 홍보대사로 임명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레드벨벳이 16일 스위스 홍보대사로 임명됐다. /이승현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이 2019-2020년 스위스정부관광청 홍보대사인 ‘스위스 프렌즈(Swiss Friends)’로 위촉됐다.

스위스정부관광청은 16일 서울 삼청동 이음 더 플레이스에서 레드벨벳을 ‘스위스 프렌즈’로 공식 위촉하는 임명식을 열고 기념행사를 가졌다.

레드벨벳은 글로벌 무대에서 맹활약하는 걸그룹으로서 다양한 여행 관련 프로그램에도 출연해왔다. 리얼리티 여행 프로그램 ‘레벨업 프로젝트’의 경우 시즌 3까지 이어왔고, ‘20대들이 꿈꾸는 유럽여행’, ‘국내의 아름다운 여행지 만나기’ 등의 프로그램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큰 사랑을 받았다.

스위스관광청은 홍보대사로 임명된 레드벨벳을 현지로 초청해 2019-2020년도 테마인 ‘다시 자연의 품으로, 하이킹’이라는 내용에 맞게 스위스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레드벨벳이 16일 스위스홍보대사로 임명됐다. (왼쪽부터) 김지인 스위스정부관광청 소장, 조이, 예리, 마틴 니데거 스위스관광청 본청 CEO, 아이린, 슬기, 웬디 /스위스관광청 제공

김지인 스위스정부관광청 한국사무소 소장은 “평소 여행을 사랑하고 즐기는 레드벨벳이 스위스 프렌즈로 임명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최근 ‘느리게 걷기’, ‘하이킹 하기’, ‘트레일 런닝’ 등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레드벨벳 멤버들이 스위스의 자연을 온 몸으로 느끼며 걸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스위스관광청은 한국 여행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스위스 하이킹을 체험할 수 있도록 ‘스위스 알프스 전통 트레일’, ‘초보자들을 위한 선택’, ‘도전을 위한 선택’ 등과 같은 다양한 코스와 난이도의 트레일을 지속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코스는 4000m급 알프스 봉우리부터 구릉지대, 호반 산책로까지 아우른다.

한편 스위스정부관광청은 2년에 한번씩 연예인을 홍보대사로 선정해 한국 여행자들에게 스위스 여행을 친숙하게 알려나가고 있다. 지난 2003년부터 장나라, 최수종·하희라가족, 조한선, 고아라, 윤상현 등이 스위스 프렌즈로 선정됐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는 한지민, 슈퍼주니어, 노홍철 등이 스위스 프렌즈로 활동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