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앞둔 이미자, ‘노래 인생 60년 콘서트’ 실황 공개..”노래는 나의 유일한 희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이미자. / 제공=TV조선

‘엘리제의 여왕’ 이미자가 은퇴를 앞두고 자신의 음악 인생 60년을 돌아보는 기념 콘서트 실황을 16일 공개했다.

TV조선은 이날 오후 7시 ‘이미자, 노래 인생 기념 음악회-내 노래 내 사랑 그대에게’를 내보냈다. 지난 1일 이미자의 모든 것이 담긴 특집 다큐멘터리에 이어 콘서트 실황으로 이목을 끌었다.

‘열아홉 순정’으로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이미자는 “데뷔 60주년만은 노래 인생의 환갑이니까 있는 그대로를 보여드리려고 했다. 2년 전부터 60주년 콘서트를 준비했다”면서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으로 최선을 다해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팬들에게 보답하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삶을 지탱해준 유일한 희망은 노래였다. 모든 무대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미자의 이번 콘서트가 더욱 특별한 건 60주년 기념 공연을 마친 뒤 가요계를 은퇴하겠다고 밝혀서다.

앞선 다큐멘터리 방송에서 이미자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사생활과 히트곡 뒷이야기, 팬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한 과정 등을 털어놨다. 데뷔 시절 영상과 파독 광부, 간호사, 베트남 전쟁 위문 공연 등 굴곡진 한국 현대사마다 함께한 그의 히트곡과 삶을 다뤘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변함없는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이미자의 모습을 고스란히 녹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