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한선화, 엄태구 향한 애정과 애증 사이…리얼한 연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2’ 한선화./ 사진=OCN 방송화면

배우 한선화가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리얼한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 된 ‘구해줘2’에서는 고마담(한선화 분)이 민철(엄태구 분)을 향한 애정과 애증의 감정 사이를 오가는 모습이 담겼다.

민철은 후배 수달을 찾기 위해 고마담의 카페 아이리스에 자리를 차지하고 앉았다. 그는 음식과 술을 마구 먹으며 골칫덩이 같은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직원이 불만을 터트리자 고마담은 그냥 두라고 얘기하면서 민철에게 시선을 떼지 못했다.

또 카페에 민철이 왔다는 전화를 받고 급히 나가는 와중에도 잘 보이기 위해 거울을 보고 립스틱을 바르는 모습에서는 소녀 같은 설렘이 느껴지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그와 만났을 때는 애써 태연한 척하며 새침한 표정을 지어 캐릭터에 현실감을 더했다.

한선화(고마담 역)는 막무가내인 민철에게 화가 나면서도 차마 내쫓거나 미워할 수 없는 고마담의 심정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했다. 특히 “밥은 먹었냐”, “몸도 안 좋은데 술을 마시냐” 같은 잔소리 속에는 민철을 향한 걱정과 애정이 묻어나며 몰입도를 높였다.

또 앞서 한선화는 아픈 몸 상태로 말도 없이 사라져버린 민철을 다시 만난 반가움부터 설렘, 걱정 등 풍부한 감정을 담으며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이는 앞으로 고마담과 민철의 관계 전선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구해줘2’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