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안내상, 유동근에 복수할까?…채시라X김상중과 접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에서 김상중, 채시라, 안내상이 비밀리에 만난 이유는 무엇일까.

‘더 뱅커’ 제작진은 16일 감사 노대호(김상중)와 부행장 한수지(채시라), 전 부행장 육관식(안내상)의 비밀 회동 현장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에서 대호와 수지는 나란히 앉아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어 대호는 의문의 수첩을 들고 수지와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대호와 수지 앞에 앉은 사람은 다름 아닌 전 부행장 육관식. 대호와 수지는 수첩의 내용을 보고 깜짝 놀라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과연 육관식이 건넨 비밀 수첩 속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까.

앞서 수지는 자신이 모르는 대한은행과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이하 강행장)의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육관식을 찾아갔다. 그러나 그의 냉정한 반응에 큰 상처를 입고 돌아섰던 상황. 특히 이번엔 수지가 혼자가 아니라 대호와 함께 육관식과 마주하고 있다. 수지는 대한은행과 강행장을 지키기 위해 대호와 대립했던 바, 대호와 수지 사이에 또 어떤 변화가 생긴 것인지 관심을 모은다.

‘더 뱅커’ 제작진은 “수지와 함께 전 부행장 육관식을 만난 대호가 어떤 새로운 비밀을 알게 될지, 육관식의 비밀 수첩이 대한은행 권력 전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오늘(16일) 오후 10시 31, 32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