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뱅커’ 김상중vs유동근, 오늘(16일) 운명 건 ‘최후의 담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에서 감사 김상중과 은행장 유동근의 ‘최후의 담판’이 포착됐다.

‘더 뱅커’ 제작진은 16일 감사 노대호(김상중)와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이하 강행장)의 최후 담판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오늘(16일) 마지막 방송을 남겨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대호와 강행장의 운명을 건 최후의 담판 현장이 담겨 있다. 강행장의 비리에 대한 자료를 들고 직접 강행장을 찾아간 대호. 그의 표정에는 비장함이 서려 있어 그가 준비한 마지막 한 방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린다. 이어 불같이 화를 내는 강행장 앞에 90도로 고개 숙인 대호의 모습도 포착됐다. 과연 대호와 강행장 사이에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일까.

강행장과 ‘D1계획’ 그리고 그 가족들까지 얽힌 비리의 실체가 드러난 상황. 이 가운데 강행장은 자신의 인생을 바친 대한은행의 주인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도 관전포인트다.

‘더 뱅커’ 제작진은 “오늘(16일) 방송에서 정의와 권력으로 맞붙는 대호와 강행장의 마지막 대결이 펼쳐진다”며 “각자의 운명이 걸린 상황에서 대한은행의 진짜 주인은 누가 될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오늘(16일) 오후 10시 31, 32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