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4’ 광풍에 4월 외국영화 관객 수 역대 최다…전체 관객 수는 감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어벤져스4’)의 흥행에 힘입어 4월 역대 외국영화 관객 수가 최고치를 경신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6일 발표한 ‘2019년 4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1.6% 증가한 1047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4일 개봉한 ‘어벤져스4’의 영향이다.

‘어벤져스4’는 개봉 후 일주일간 733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4월 전체영화 흥행 순위 1위에 올랐고, 최단기간에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또한 11일간 무려 74.3%의 평균 일일 상영점유율을 기록했다. 외국영화 매출액도 전년 동기 대비 9.7%(79억 원) 늘어난 897억 원을 나타냈다. 이 또한 ‘어벤져스4’ 덕분이다.

각 극장이 ‘어벤져스4’에 스크린을 몰아준 데 따른 성과라는 이면도 있다고 영진위는 지적했다. ‘어벤져스4’의 상영 편중이 극에 달한 날은 지난달 29일로 일일 상영점유율은 80.9%였다. 일일 상영점유율로는 역대 최고치인데, 기존 최고 기록은 지난해 4월 29일 개봉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어벤져스3)의 77.4%였다.

반면 4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287만 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어벤져스3’가 개봉했던 지난해 4월과 비교해 38.8% 감소한 수치이다. 지난해 4월에는 ‘곤지암’이 168만 명(누적 268만 명), ‘바람 바람 바람’이 118만 명(누적 119만 명)을 기록했지만, 올해 4월에는 100만 명을 넘긴 한국영화가 ‘생일’ 뿐이었다. 4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5.2% 감소한 1334만 명을 기록했다. 4월 전체 관객 수로는 지난해 4월에 이어 2번째로 많은 수치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