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알스’ 차인표 “감독 도전? ‘감기’ 이후 시나리오 안 들어와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차인표 감독이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옹알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옹알스’를 연출한 차인표가 감독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6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다큐 영화 ‘옹알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차인표, 전혜림 감독과 옹알스의 조수원, 채경선, 조준우, 최기섭, 하박, 이경섭, 최진영 등이 참석했다.

차인표는 “1995년에 영화를 처음 찍었다. 그리고 2013년에 개봉한 ‘감기’에서 대통령을 연기했는데 그게 마지막이다. 나 때문인지는 모르겠는데 출연한 영화가 흥행이 잘 안 되더라”라며 “‘감기’ 이후에 상업 영화 대본이 들어오는 숫자가 거의 없어졌다. 영화를 하고 싶은데 안 들어왔다. 그래서 내가 영화사를 차렸다. 작은 영화를 만들고 출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6년 말에 영화사를 만들고 50세가 된 기념으로 50이라는 단편영화를 제작, 각본, 연출까지 했다. 그 영화를 전주국제영화제에 출품했는데 떨어졌다”며 “그 다음이 ‘옹알스’인데 전주영화제에 초청 받아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옹알스’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코미디를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담은 휴먼 다큐 영화다. 배우 차인표와 전혜림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아 2018년 1월 미국 LA 촬영을 시작으로, 약 13개월 간 촬영, 편집, 제작해 완성했다. 오는 30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