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오정연 “버킷리스트인 카페 알바, 행복해서 주스 많이 마시다 12kg 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오정연이 카페 아르바이트생에서 사장으로 신분 상승했다고 밝힌다. 

16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각종 분야에서 전천후 활약을 펼치고 있는 프리 아나운서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과 KBS 아나운서실의 마스코트 정다은, 이혜성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오정연은 뜻밖의 근황으로 화제를 모았던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배경을 공개했다. 오정연은 “대학생 때부터 카페 아르바이트가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면서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너무 행복해서 주스를 많이 마셨더니 12kg이 쪘다. 지금은 반 정도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며 뜻밖의 부작용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오정연은 최근 카페 사장으로 신분 상승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카페 창업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카페 사장님이 알바를 하던 내게 카페 인수를 제안하기도 했다. 제안을 받고 용기내서 인수 대신 새로운 가게를 오픈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카페 개업을 한다고 하니 한석준이 조언을 해줬다. 하지만 한석준의 조언은 한번쯤 의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해 궁금증이 모아진다. 

한편 이날 KBS 막내 아나운서 이혜성은 최근 영화 ‘어벤저스: 엔드게임’의 주역인 ‘캡틴 마블’ 브리 라슨, ‘호크 아이’ 제레미 레너를 단독으로 인터뷰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이혜성은 즉석에서 영어 인터뷰를 재연하는가 하면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혜성은 정우성과의 인연을 공개하며 “정우성에게 학생으로 오해를 받기도 했다”며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해피투게더4’는 오늘(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