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김성규 “살인마 연기 위해 56kg까지 감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성규/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배우 김성규가 살인마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을 했다고 밝혔다.

영화 ‘악인전’ 개봉을 앞두고 15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김성규를 만났다. 김성규는 이 영화에서 연쇄살인마 K를 연기했다.

김성규는 “‘악인전’ 촬영 당시 몸무게가 56kg이었다. 원래도 마른 편인데 지금은 63kg 정도다”고 밝혔다. 또한 “감독님은 이소룡처럼 말랐지만 잔근육 있는 모습을 원했다. 그래서 열심히 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 한 끼 정도만 제대로 거의 먹지 않으면서 운동을 정말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김성규는 “감독님과 캐릭터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면서도 명확하게 이 인물을 정의하긴 어려웠다. 오히려 영화 안에서 캐릭터를 희미하게 해야 긴장감이 높아진다는 얘기를 했다. 하지만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어려웠다”면서 “감독님이 제가 현장에서 몰입했다고 말씀을 자주 했는데, 사실은 (캐릭터에 대해) 해결되지 않는 의문점을 계속해서 고민하던 거였다”고 말했다. 또한 “대사도 많지 않은 상황에서 이 캐릭터의 감정이 단순히 하나의 감정으로 정리되지 않아서 쉽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악인전’은 연쇄살인마 K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가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주연했고 이원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지난 15일 개봉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