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오늘(16일) 종영…김태우X유동근, 은밀한 거래 현장 ‘포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에서 유동근은 어떤 선택을 할까.

‘더 뱅커’ 제작진은 16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부행장 이해곤(김태우)과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이하 강행장)의 밀실 거래 현장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 분)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지난 방송에서 해곤은 대호의 연락을 피하고 변절한 모습으로 반전을 선사했다. 그는 강행장을 찾아가 합병은행의 ‘행장자리’와 대한은행 해외주주들의 백지 위임장을 놓고 거래를 제안했다.

대호를 우호적으로 지켜보는 행원들의 반응과 송실장이 전한 강행장의 검은 속내에 흔들린 해곤이 결국 대호를 배신한 것. 이로써 대한은행 권력 전쟁의 구도가 순식간에 전환되며 그 끝을 알 수 없게 됐다.

16일 공개된 사진 속 강행장과 해곤은 서로를 향한 의심의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듯하다. 강행장은 대호를 배신하고 자신을 찾아온 해곤을 믿을 수 없고, 해곤 또한 강행장의 속내를 100% 신뢰할 수 없는 상황.

강행장은 해곤이 가져온 서류와 해곤의 표정을 살피며 의심의 눈초리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고, 해곤도 꼿꼿하게 앉아 팽팽한 기 싸움을 펼치고 있다. 이들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행장과 해곤의 갑작스런 동맹 분위기에 대호와 부행장 한수지(채시라)의 앞날은 어떻게 될지도 관전포인트다.

‘더 뱅커’는 이날 오후 10시 마지막 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