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 25일 tvN 첫 방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손세이셔널’ 티저/사진제공=tvN

tvN이 손흥민의 축구 인생을 다룬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을 오는 25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한다.

‘손세이셔널’은 지금의 손흥민이 있기까지 함께 해준 사람들을 초대해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야기하고, 강원도 소년에서 프리미어리거가 되기까지의 손흥민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다큐멘터리. 만 26살 인간 손흥민의 솔직한 모습부터 월드클래스 축구 선수로 성장하기까지의 스토리를 그린다.

첫 방송 예고와 함께 지난 14일 제작진이 공개한 영상에서 손흥민이 직접 나와 자신의 이야기를 시청자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일상 브이로그 콘셉트로 편안하게 인사한 손흥민은 “멋 내는 걸 좋아한다”며 그라운드 밖에서는 어느 20대 청년과 다르지 않은 소소한 소망을 드러냈다. 또한 “새벽에 일어나 맥주와 치킨을 먹는 일상을 즐기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이 16일 공개한 예고 영상에서는 28세 청년이자 축구선수 손흥민이 세운 기록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유럽 진출 9년 만에 UCL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 EPL 아시아 선수 최다골인 42골의 기록, 유럽리그 한국인 최다골 기록을 갖고 있는 ‘기록 제조기’ 손흥민의 등장이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프랑스 축구계의 영웅 티에리 앙리와 배우 박서준도 영상에서 볼 수 있다.

제작진은 “손흥민은 최근 어느 때보다 바쁜 리그 일정을 소화하고 있음에도, 여정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 이번 다큐멘터리에 참여했다. 또한 한국에서 자신에게 보내주는 팬들의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열정적으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진솔한 스토리들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고 귀띔했다.

첫 방송은 오는 25일 오후 9시이며, 2회부터는 오는 6월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후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