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영화 ’배심원들’ 판사→‘가시나들’ 한글 선생님…’5월의 열일 배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예능 ‘가시나들’-영화 ‘배심원들’ 스틸컷

영화 ‘배심원들’에서 강단 있는 판사 역으로 분한 배우 문소리가 MBC 파일럿 예능 ‘가시나들’에서는 한글 선생님으로 변신하며 종횡무진 활약한다. 

문소리는 지난 15일 개봉한 ‘배심원들’에 뒤이어 오는 19일 처음 방송되는 ‘가시나들’로 대중과 만난다. ‘가시나들’은 인생은 진작 마스터했지만 한글을 모르는 할매들과 한글은 대략 마스터했지만 인생이 궁금한 20대 연예인들의 동고동락 프로젝트.

‘가시나들’에서 문소리는 지적이고 따뜻한 카리스마로 어릴 적 한글을 배우는 시기를 놓친 노년 여성들의 한글 선생님 역할을 해낼 예정이다. 특히 문소리는 사범대학을 졸업 후, 대학 강단에 서고 있는 만큼 그만의 현실적인 수업 비법도 공개한다. 

또한 배우 문소리는 지난 15일 개봉한 ‘배심원들’에서는 실력 있고 인간적인 재판장 김준겸 역을 맡아 활약했다. 캐릭터 연구를 위해 실제 여성 판사들에게 자문을 구하며 국민참여재판까지 참관했다는 후문이다.

배우 문소리는 SBS ‘매직아이’와 JTBC ‘전체관람가’ 등의 토크 예능 프로그램을 진행한 적이 있지만, 할머니들과 함께 하는 것뿐만 아니라, 스튜디오가 아니라 야외에서 하는 예능은 처음이다. 이번 ‘가시나들’을 통해 도전을 결심한 이유 중 하나는 영화 ‘칠곡 가시나들’을 통해 노인 여성들의 문해 교육에 관심을 갖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문소리는 “영화가 긴 호흡으로 할머니들의 꾸밈없는 일상과 한글 공부를 담백하게 담아냈다면, ‘가시나들’은 같은 소재를 예능이라는 그릇으로 옮겨 담은 만큼 20대 연예인들과 함께 조금 더 특별한 시간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가시나들’은 오는 19일 오후 6시 45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