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미국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에서도 通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NCT 127. / 미국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방송화면

그룹 엔시티(NCT) 127이 또 한번 미국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NCT 127은 지난 14일 밤 12시 35분(미국 동부 시간) 미국 CBS의 간판 심야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이하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했다. 오는 24일 발매를 앞둔 ‘슈퍼휴먼(Superhuman)’을 불렀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이날 진행자 제임스 코든은 “우리 토크쇼에 화제의 K팝 그룹이 왔다. 늘 반짝이고 사랑스러운 이들을 보기 위해 팬들이 아침부터 줄을 섰다”고 했다. NCT 127에게 “오늘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친근하게 인사를 나눴다.

NCT 127은 ‘제임스 코든쇼’의 상징적인 코너 플린치(flinch)에서 활약했다. 유리벽을 두고 기계에서 날아오는 과일에 놀라지 않으면 승리하는 게임으로, 세 멤버씩 조를 이뤄 여유 있는 모습으로 게임에 도전했으나 기습적으로 날아오는 과일에 화들짝 놀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 도영만이 유일하게 놀란 기색 없이 덤덤한 모습을 보여 승리를 차지, 방청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방송이 끝난 이후 미국 음악전문 매체 빌보드는 1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NCT 127이 ‘제임스 코든쇼’에서 ‘Superhuman’으로 반짝 빛났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NCT 127은 진정한 슈퍼휴먼이다”, “NCT 127은 역동적인 공연, 제임스 코든과의 유쾌한 호흡, SNS 점령까지 선보이며 프로그램을 완전히 장악했다”고 호평했다.

더불어 “‘제임스 코든쇼’는 NCT 127의 출연을 기념하기 위해 트위터 헤더와 프로필 이미지를 NCT 127과 찍은 멋진 사진으로 교체했고, 밤새 ‘#NCT127onCorden’ 문구의 해시태그가 트위터 트렌드에 올랐다. NCT 127이 완전히 점령했다”며 방송 후 이어진 해외 팬들의 반응을 상세히 전달했다.

미국 9개 도시 10회 공연을 성공적으로 펼친 NCT 127은 17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