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차인하 “언제나 뜨거운 열정 갖고 연기할 것”…종영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에 출연한 차인하./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차인하가 오늘(16일)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16일 오전 공식 SNS채널을 통해 대본을 들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차인하의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차인하는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모든 제작진분들께 너무 감사드리며 수고 많으셨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멋진 선배님들 그리고 동료 배우분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많은 분들 덕분에 배우로서 더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가슴 속 열정을 가지고 주변에 흔들리지 않던 멋진 홍주처럼 저도 언제나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연기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더 뱅커’ 문홍주와 배우 차인하에게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말씀 드리며, 곧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더 뱅커’에서 차인하는 전산 감사실 에이스 문홍주 역을 맡았다. 냉정하고 시크한 전산 전문가의 모습과 더불어 무대 위 뜨거운 열정을 가진 밴드 보컬로 반전 매력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더 뱅커’는 16일 오후 10시 마지막 방송을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