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조병규, ‘의식의 흐름대로’ 엉뚱한 라이프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조병규/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배우 조병규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의식의 흐름대로 사는 라이프를 보여준다.

오는 17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조병규는 부지런한 듯하면서도 대충 사는 일상을 공개한다. 그의 털털함을 넘어 종잡을 수 없는 행동들이 꿀잼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조병규는 등장부터 기상천외한 행보를 보인다. 새벽 5시에 일어나 분주히 집을 나선 그가 찾은 곳은 햄버거 집. 이곳에서 다소 기발한 메뉴를 주문하고 강남 한복판에서 일출 명당을 찾아 나서는 예상 밖의 모습을 보인다.

집으로 돌아오고 난 후에도 그만의 ‘선(先)행동 후(後)생각’ 일상은 이어진다. 그는 건조대에 걸 수 있는 양의 한계(?)는 생각하지 않고 쌓아둔 빨래를 모두 세탁한다. 더 이상 빨래를 걸 공간이 없는 건조대를 한참 바라보던 그는 자취 경력 5년차의 공간 창출 능력을 발휘한다. 그의 저지르고 보는 라이프는 웃음과 탄식,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조병규는 햇볕이라곤 들지 않는 베란다에서 전구로 빨래를 말리는 등 황당무계함의 화룡정점을 찍으며 무질서 속 나름의 법칙을 가지고 살아가는 자신만의 매력을 발휘한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조병규의 ‘의식의 흐름대로 라이프’는 오는 17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