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정다은 “남편 조우종, 비밀 연애 시절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서 업어줘”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정다은 조우종 / 사진제공=KBS

아나운서 정다은이 남편 조우종 아나운서와의 비밀 연애 시절을 떠올렸다.

정다은이 16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남편인 조우종 아나운서와의 비밀 연애 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정다은은 “조우종과 헤어진 후 라디오 게스트 섭외가 왔다. 계속 거절하다가 출연했는데 결국 라디오를 함께 하면서 다시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엔 청취자 분들이 모두 눈치채시고 문자를 많이 보내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정다은은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서 조우종이 업어주기도 했다”며 사내 연인만이 할 수 있는 달달한 애정행각을 모두 밝혔다.

특히 정다은은 “당시 조충현 아나운서도 비밀 연애 중이었다. ‘생생 정보통’ 당시 내 대기실엔 조우종이 있었고, 조충현 아나운서 대기실에는 김민정 아나운서가 있었다. 서로 지켜줬다”며 조충현-김민정 부부의 비밀 연애를 증언했다. 이에 한석준은 “조우종-정다은, 조충현-김민정만 비밀 연애였다. 아나운서실 모두가 알고 있었다”며 뜻밖의 진실을 폭로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또 정다은은 “프리 선언을 한 후 조우종의 몸무게가 12kg이나 빠졌다”며 “조우종을 곁에서 보고 ‘나는 퇴사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때아닌 애사심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