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첫방] 방민아 입맞춤에 깨어난 로봇 여진구…감성 만큼은 원작에 충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절대그이’ 방송 캡처

휴머노이드와 인간의 사랑 이야기,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까.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의 휴머노이드 여진구는 방민아와 입술이 부딪히는 ‘사고’로 깨어나고 방민아를 ‘여자친구’로 인식하게 됐다.

‘절대그이’가 지난 15일 베일을 벗었다. 특수분장사 엄다다(방민아 분)와 톱스타 마왕준(홍종현 분)은 7년째 몰래 연애 중이다. 마왕준이 나오는 드라마의 특수분장을 담당하고 있던 엄다다는 급하게 바뀐 촬영 스케줄로 인해 곤란한 상황에 처했고 어렵게 문제를 해결했다. 촬영이 끝난 후 두 사람은 남들 몰래 대기실에서 알콩달콩 데이트를 즐겼다.

휴머노이드 제로나인(여진구 분)은 주문한 고객에게 배송되기 전 최종 테스트를 위해 거리로 나갔다. 이 때 집에 돌아가던 엄다다와 버스정류장에서 마주쳤다. 앞서 제로나인은 길에서 마주친 모든 여자에게 높은 호감도를 얻어냈지만 엄다다에게서는 별다른 반응을 얻지 못했다.

사진=SBS ‘절대그이’ 방송 캡처

마왕준은 신인 시절 엄다다에게 결혼을 약속했다. 놀이공원에서 데이트를 하던 중 엄다다에게 반지를 건네며 자신이 남우주연상을 받을 때 수상 소감으로 그의 이름을 말하겠다고 했다. 톱스타가 된 마왕준은 백호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받게 됐다. 하지만 그는 엄다다의 이름만 빼고 주변인들, 심지어 반려견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마왕준의 집에서 함께 축하할 일만 기다리던 엄다다는 실망하고 눈물을 흘렸다. 시상식이 끝난 후 마왕준은 뒤풀이를 위해 지인들을 데리고 집으로 왔다. 엄다다는 당황한 나머지 욕실로 황급히 숨었다. 하지만 엄다다는 이내 사람들에게 들켰고, 마왕준은 얼떨결에 엄다다를 ‘스토커’라고 말해버린다. 이 일로 엄다다는 경찰서까지 가게 됐다. 마왕준은 엄다다를 데리러 경찰서에 직접 갔다. 하지만 엄다다는 마왕준에게 이별을 고했다. 이미 마왕준의 마음이 떠났다는 걸 알게 됐기 때문이다.

제로나인을 제작하고 훈련시킨 크로노스 헤븐의 직원 남보원(최성원 분)은 제로나인을 주문한 사람이 ‘갑질 상속녀’로 유명한 다이애나(홍서영 분)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자신이 애착을 갖고 만든 제로나인을 다이애나에게 보낼 수 없어 회사의 방침을 어기고 임의의 장소로 제로나인을 택배로 보냈다. 공교롭게 택배가 배송된 곳은 엄다다의 집. 엄다다는 미국에 특수 주문한 인체 모형인 줄 알고 생각보다 리얼한 모형에 놀랐다. 그러다가 잘못해서 제로나인과 같이 넘어지면서 그와 뽀뽀를 하게 됐다. 그러자 제로나인은 깨어났고 “안녕 내 여자친구”라고 말했다.

사진=SBS ‘절대그이’ 방송 캡처

‘절대그이’는 사전제작을 해 이미 지난해 촬영을 모두 마쳤다. 하지만 각 캐릭터들의 배경 이야기는 큰 공감을 자아내지 못했고, 10년도 넘은 원작을 현 시대에 맞는 감성으로 담아내지 못했다. 전개도 매끄럽지 못하고 이리저리 튀었다. 준비 기간이 충분했을 텐데도 드라마는 전반적으로 엉성했다.

여진구의 열연만은 빛났다. 최근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보여준 진중하고 애절한 모습과 달리 사랑스럽고 엉뚱한 면모로 웃음을 자아냈다. 앞으로 제로나인이 프로그램으로 입력된 연애 지식이 아니라 인간의 진짜 감정을 느끼게 되면서 어떻게 변해갈지가 관전 포인트다.

이날 방송된 1-2회 시청률은 2.1-2.4%(닐슨코리아 전국 가구)를 기록해 앞으로의 길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