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중국 국가급 행사 초청…사드 사태 이후 대형 공연 처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지훈/사진제공=레인컴퍼니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중국의 초대형 국가급 행사에 초청됐다.

연합뉴스는 15일 비가 제1회 아시아 문명 대화 대회의 축하 행사 일환으로, 이날 중국중앙(CC)TV 등이 주최하는 아시아 문화 카니발에 초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행사는 베이징(北京) 국가체육관에서 열린다. 수 만 명의 관객이 모여드는 초대형 공연으로, 중국 최고 지도부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중화권 최고 인기 스타 청룽(成龍)과 피아니스트 랑랑, 엑소 멤버 레이 등 유명 연예인들이 대거 출연한다.

비가 초청된 것은 2016년 사드 사태로 한중 관계가 틀어지고 한류 연예인의 중국 내 공연이 금지된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특히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이어 가장 중요한 외교 행사로 여기는 아시아 문명 대화 대화의 부대 행사인 국가급 대형 무대에 오르는 셈이라 의미가 크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연내 방한을 계기로 한류 스타들의 중국 방송 및 광고 출연, 중국 공연이 재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사드 사태로 한중 갈등이 커지면서 한류 스타가 출연한 영화, 드라마, 광고의 방영과 계약이 줄줄이 취소되고 인기 아이돌의 공연마저 허가가 나지 않아 논란이 일어왔다.

비의 공연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사태로 촉발된 한류 규제가 풀리는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