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은숙, 돌연 일본으로 떠난 이유는 “예비 시어머니의 반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계은숙./ 사진제공=프로미스 엔터프라이즈

가수 계은숙이 1980년대 돌연 일본으로 떠난 이유는 예비 시어머니의 반대였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15일 서울 신수동 서강대 메리홀에서 열린 계은숙의 정규 앨범 ‘Re:Birth(이하 ‘리벌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이번 앨범은 1982년 ‘태양음향 전속기념 1집’ 이후 계은숙이 고국에서 30여 년 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 앨범이다. 앨범에는 신곡 ‘헤이맨”믿어줘(Trust Me&You)’ 등 신곡 9곡과 ‘기다리는 여심’을 포함해 기존 발표곡을 리메이크한 3곡까지 12곡이 수록됐다.

계은숙은 1979년 ‘노래하며 춤추며’로 데뷔한 이후 1984년 돌연 일본으로 건너갔다. 이후 28년간 일본 생활을 하다가 귀국했다.

그는 한국을 떠날 때를 회상하며 “어떤 사람과 사랑을 했다. 하지만 홀어머니의 딸이자 가수인 며느리를 (예비 시어머니가) 받아들일 수 없어했다. 그래서 스캔들이 나왔다. ‘이런 모욕이 있구나’ 싶어 스캔들 속에서 조금 방황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홀어머니를 가슴 아프게 하는 것이 싫어서 그때 일본을 가야겠다고 생각을 했다. 그게 동기다”라고 덧붙였다.

‘리벌스’는 이날 정오 국내 각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