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 “전환기 앞두고 마지막 앨범, 준비 과정부터 지금까지 다 소중해”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EXID 혜린(왼쪽부터), LE, 정화, 솔지, 하니가 15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새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EXID 하니가 전환기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앨범을 내는 소감을 밝혔다.

EXID가 15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새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솔지는 “이 순간이 너무 소중했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했고, 소중한 기억일 것 같아 멤버들과 소통을 많이 하면서 좋은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하니 역시 “저도 솔지 언니와 똑같이 너무 소중하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준비 과정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 다 소중해서 더 뜻깊은 앨범”이라고 고백했다.

EXID는 이번 앨범을 마지막으로 긴 공백에 들어간다. 멤버 하니와 정화가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떠나기 때문이다. 솔지와 LE, 혜린도 당분간 개인 활동에 집중한다. “해체가 아닌 전환기”라고 설명했지만 사실상 해체라고 본다. 그래서 EXID 5인의 모습은 ‘WE’ 활동을 끝으로 보기 어려울 예정이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미 앤 유(ME&YOU)’를 포함해 7곡이 수록됐으며, 멤버 LE가 이번에도 전곡에 참여해 음악적 실력을 입증했다. 타이틀곡 ‘미 앤 유’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강한 어투로 표현해 조화를 이룬다.

EXID의 ‘WE’ 전곡 음원은 오늘(1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